검색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 산부인과 피부과 융합진료로 유명

식약처 인정받은 여성 전문 의료장비로 생애주기별 종합 헬스케어 제공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기농신문
기사입력 2021-03-23 [16:36]

 어니스트여성의원 원장 조혜진. 오랜 시술 노하우를 축적해 산부인과와 미용의학의 융합 진료를 통한 고품격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 유기농신문

 

여성들의 건강 주치의로 마음과 호르몬의 변화까지 이해하는 어니스트여성의원(원장 조혜진)이 화제의 주인공이다. 여의도에 있는 어니스트여성의원은 쾌적한 실내에 고급스런 인테리어로 처음 방문하는 고객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열어준다.

 

조혜진 원장은 편안한 상담과 꼼꼼한 진료로 환자에게 전문의로서의 믿음이 두텁. 조 원장은 여성전문 진료분야에서 10여 년이 넘는 경력과 실력을 쌓은 산부인과 전문의다. 피부 레이저 시술 노하우를 축적해 산부인과와 미용의학의 융합 진료를 통한 고품격 진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어니스트여성의원은 산부인과 진료를 비롯해 여성을 위한 전문적인 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임신과 출산 등 여성건강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산부인과 진료,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를 대상으로 한 웨딩 클리닉, 임신 클리닉, 난임 클리닉, 여성 암 검진 등 여성의 생애주기에 따른 종합적인 건강 케어를 제공하고 있다.  

 

  쾌적한 실내에 고급스런 인테리어로 환자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열어준다© 유기농신문

 

어니스트여성의원은 식약처 인정을 받은 다양한 치료장비를 보유하여 최신 치료 요법을 선도하는 병원이다. 다양한 장비로 개개인 맞춤시술이 가능하며안전한 시술을 보장한다 © 유기농신문 

또한, 어니스트여성의원은 식약처 인정을 받은 다양한 치료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최신 치료 요법을 선도하는 병원이다. 비비브2.0 아이시스 질웨이브 질쎄라 코아썸등 다양한 장비로 개개인에게 맞는 맞춤시술이 가능하며, 안전한 시술을 보장한다.

 

여성들에게 시술의 부담은 줄이고 안전성과 효과는 더욱 높이고 있다. 이완된 질을 원래의 상태에 가깝게 복원해주는 질 타이트닝시술은 마취가 필요없이 30분 내외로 질 내부 깊은 층까지 열을 전달해 질의 탄성을 복원시켜주는 전문 시술이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유명한 키 닥터인 조 원장은 모든 질 레이저의 키 닥터로, 관련 학회에서도 많은 강의를 하며 질 이완 치료에 경험이 많은 전문가이다.

 

여성의 마음과 그에 따른 몸의 유기적 반응을 함께 진단함으로써 생명력 있는 행복을 찾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조혜진 원장 © 유기농신문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유명한 키 닥터인 조혜진 원장은 모든 질 레이저의 키 닥터로관련 학회에서도 많은 강의를 하며 질 이완 치료에 경험이 많은 전문가이다.  © 유기농신문

 

조혜진 원장은  레이저 시술은 다른 시술에 비해 출혈과 통증이 거의 없어 회복기간은 짧고 만족도는 업그레이드 된 시술이다.”라고 한다.

또한, “여성의 질은 피부처럼 시간이 지나면서 탄력을 잃게 되는데 위축성 질염 등 여성질환으로 인해 고생을 하는 경우에도 질 타이트닝 시술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어니스트여성의원에서는 피부탄력 개선 등 피부건강을  위한 다양한 관리도 받을 수 있다. 늘어진 피부조직을 수축시켜주는 슈링크 등 다양한 레이저를 보유하고 있으며, 피부가 민감한 경우에도 시술을 받을 수 있고, 시술 후 효과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고강도 집적 전자기장을 발생시켜 우리몸의 코어근육과 사지근육을 강화시켜 몸매관리에 최적화된 이엠스컬프(EM-Sculpt)를 도입, 병원과 다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어니스트여성의원은 단순히 진료 결과의 외적 변화만을 추구하지 않는다. 여성의 마음과 그에 따른 몸의 유기적 반응을 함께 진단함으로써 생명력 있는 표정과 행복을 찾아 주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정진하 기자

 

*어니스트여성의원 홈페이지 바로 가기  www.honestclinic.com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 뉴스전송 기사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 산부인과 피부과 융합진료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ikunkang.com)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유기농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