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적 감성 입힌 전통주, 전국 대회서 우수상 수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기농신문
기사입력 2023-12-01 [06:11]

 

제주특별자치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2023년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제주샘영농조합법인(대표 김숙희)이 우수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제주샘영농조합법인은 ▲ 기존 전통주(오메기술, 고소리술) 기반으로 트렌드를 반영한 특산주(니모메, 바띠) 생산 ▲ 연구개발(R&D)사업을 활용한 차별화된 누룩 개발 ▲ 쉰다리, 오메기떡, 칵테링 체험 등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르는 체험장 운영 등 제주 전통주를 알리기 위한 노력이 높이 평가되며, 농식품부장관상과 상금 400만 원을 받았다.

 

특히 3대째 가업을 이어 젊은 청년이 사업을 운영하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제주샘영농조합법인은 주류 제조 과정 중 발생하는 찌꺼기(술지게미)를 퇴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 농가에 배포하고 있으며, 제주지역 장애인 및 어르신에게 체험프로그램 무료 제공, 백혈병소아암협회, 지역초등학교 등에 꾸준히 기부하며 2020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는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한편, 우수사례경진대회에서 우수 경영체로 선정되면 농업전문지 기획기사 등 다수 보도, 우수사례집 제작·배포, 온·오프라인 입점(농협, 우체국쇼핑, 라이브쇼핑 등) 우선 지원받게 된다.

 

제주에서는 지난 2019년부터 제주물마루된장학교 영농조합법인이 장려상, 2020년에는 한울영농조합법인(보롬왓)이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이어 2021년에는 농업회사법인 유진팡주식회사가 우수상, 2022년 한라산아래첫마을이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이전 수상이력: 2015년 농업회사법인(주)아침미소 은상 수상, 2017년 귤향영농조합인(前 신효생활개선회) 장려상 수상

 

문경삼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5년 연속 전국 경진대회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는 것은 제주의 농촌융복합산업의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며, “앞으로도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의 소득향상과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증경영체, 제주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 제주도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유기농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