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산부 우울증 예방 ‘맘토닥’ 운영

= 임산부를 대상으로 산후우울증 검사와 상담 진행 =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기농신문
기사입력 2024-02-19 [07:41]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올해 관내 임산부를 대상으로 임산부 우울증과 산후 우울 고위험군 발견을 위한 임산부 우울증 예방 프로그램 ‘맘토닥’을 이번 달부터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2021 산후조리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산후우울감을 경험한 산모는 52.6%, 경험 기간은 평균 134.6일로 나타났다. 산후 우울 위험군은 42.7%로 임산부의 우울증 예방과 상담 치료가 필요함을 알 수 있다.

 

또한, 가벼운 산후우울감도 산모의 사회심리적 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관리되지 않으면 심각한 산후우울장애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창녕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산후우울증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를 높이고 산모의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맘토닥’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보건소를 방문한 임산부는 ‘맘토닥’ 프로그램에 따라 모자보건실에서 우울증 예방사업과 우울증 선별검사를 안내받고,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산후 우울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른 상담을 통해 고위험군의 경우 임상자문의 심층 상담 및 전문의료기관 연계는 물론, 필요시에는 동의를 거쳐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관리와 마음건강 키트 제공, 우울 예방프로그램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임산부 우울 예방프로그램에는 총 69명이 참여,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임상자문의 연계 8명 등 고위험군 13명을 관리한 바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산후우울증은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라며, “임산부 우울 예방 등 다양한 정신건강 증진 서비스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유나 보건환경 전문기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유기농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