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19 중증·응급환자, 대형병원 즉시 이송… “의료공백 최소화”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구급활동 대책’ 발표
준비-초기-장기 단계별 대응 방안 마련…센터 인력 증원·장비 보강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기농신문
기사입력 2024-02-21 [08:21]

정부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비하기 위한 준비-초기-장기 단계별 방안을 마련, 특히 응급환자 이송 지연이 발생할 경우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직접 병원을 선정토록 해 대응하기로 했다.

 

소방청은 지난 19일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비해 응급환자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이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대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설 연휴 직후 집단행동이 본격화하기 전 의료계 동향 파악을 위해 보건복지부 등 관계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시도소방본부에 지자체별 관내 의료기관 동향을 파악토록 지시했으며 지자체별 비상진료대책 수립 때 적극 협조하도록 했다.

 

지난 19일에는 전국 소방본부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집단행동 발생 시 단계별(준비-초기-장기) 조치사항 ▲병원선정 및 긴급환자 발생 시 이송 방안 ▲119응급의료 상담 콜 폭주에 대비하기 위해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 및 장비 보강 방안을 논의했다.

 

▲ 소방청 페이스북 카드뉴스  ©유기농신문


먼저, 소방청을 비롯한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는 병원 안내 등 신고 폭주에 대비해 신고 접수대와 상담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중심으로 이송하되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이송병원을 선정한다. 중증·응급환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등 대형병원으로,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이나 인근 병·의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각 시도 소방본부는 관내 진료가능 의료기관을 파악해 홈페이지 게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집단행동 대비 신고 폭주로 인한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막기 위해 비응급환자의 경우 119신고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남화영 소방청장은 “의료공백 등으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상담인력과 신고접수대를 즉시 보강하고 국민도 비응급 신고 자제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정유나 보건환경 전문기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유기농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