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23회 광양매화축제 진기명기

- 녹아내리는 빙하 상징하는 얼음 위에 두 발로 서 지구온난화 심각성 알릴 것 -
-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축제 지향하는 광양매화축제와 지속가능성 맥 닿아 -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기농신문
기사입력 2024-02-23 [09:51]

보름 앞으로 다가온 제23회 광양매화축제가 전 세계에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경각심을 고취하는 뜻깊은 축제가 될 전망이다.

 

광양시가 내달 8일 개최될 제23회 광양매화축제 개막 이벤트로 얼음 위에 오래 서 있기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인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오후 2시로 예정된 개막식보다 3시간 앞선 오전 11시, 축제장 주무대에서 펼쳐질 이날 퍼포먼스에서 조승환은 자신의 종전 신기록인 4시간 45분 경신에 도전한다.

 

국제환경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는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은 얼음은 빙하를 뜻하고 얼음 위에 서 있는 발은 지구온난화로 병들어 가고 있는 아픈 지구를 상징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심각하게 녹아내리고 있는 빙하의 눈물을 멈출 수 있도록 전 세계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하나의 공동체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록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조승환은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4시간 45분 신기록 달성으로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세운 자신의 신기록을 2개월 만에 갈아치우면서 광양매화축제 개막 이벤트에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이번 개막 이벤트는 친환경축제를 추구하는 광양매화축제와 지속가능성이라는 지향점과 맥을 같이 하고 있어 그 의미가 크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광양매화축제는 혹독한 겨울이 봄을 잉태하는 인고의 시간임을 상기시키고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지속가능한 생명의 축제이다”며 “조승환 국제환경운동가가 빙하의 축소판인 얼음 위에 맨발로 서서 극한의 고통을 감내할 개막 퍼포먼스는 온난화로 빙하가 녹아내리는 것을 목도하는 세계인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환경파괴의 경각심을 고취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제23회를 맞는 광양매화축제는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봄의 서막 : 매화’를 주제로 광양매화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참신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열흘간 시민과 관광객을 맞는다. 정진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유기농신문. All rights reserved.